서브배경
서브이미지

건강한 삶이 아름답습니다.

코디성형외과피부과가 함께 하겠습니다.

진료시간안내

  • 월화목 오전 10시 ~ 오후 7시
  • 수금 오후 2시 ~ 오후 9시
  • 토요일 오전 10시 ~ 오후 2시
  • 점심시간 평일 오후 1시 ~ 오후 2시

♠ 일요일, 공휴일 휴진 토요일 점심시간 없이 2시까지 진료

031-631-0310


건강강좌

홈으로_ 커뮤니티_ 건강강좌

제목

“남자인데 가슴이 커져요”… ‘여유증’ 치료해

유독 크게 발달한 가슴으로 병원을 찾는 남성들이 늘어나고 있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조사에 따르면 ‘여성형 유방증(여유증)’ 환자는 지난 2014년 1만 3천여 명에서 2018년 1만 9천여 명인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5년 만에 46%가량 증가한 수치다.

여유증은 퇴화해야 할 남성의 유선 조직이 남아 증식하면서 유방이 비정상적으로 발달하는 상태다. 여성호르몬과 남성호르몬의 균형이 깨어져 발생하게 되는 여유증은 건강상의 문제가 원인이 되기도 하지만 이러한 경우는 매우 드물고 성호르몬 분비로 인해 발생하는 것이 대부분이다. 그 때문에 사춘기 시절이나 성인이 되어 남성 호르몬이 감소하는 시기에 많이 관찰된다.

사춘기 여유증은 사춘기가 지나면 자연스럽게 사라지는데 나이가 중년을 넘어 발생하는 경우 여성호르몬의 증가로 유방이 커지는 것이 원인이기 때문에 자연 소실되기 어렵다. 운동으로 여유증을 개선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이들도 있지만, 여기에는 해당하지 않는다.

여유증

진성여유증 vs 가성여유증
여유증은 원인에 따라 두 가지로 나뉜다. 단순히 가슴 부위에 지방이 많이 축적된 상태를 ‘가성여유증’이라고 한다. 이 경우에는 다이어트나 운동만으로 어느 정도 효과를 볼 수 있다.

여성호르몬의 분비로 인해 유선조직이 발달한 상태라면 ‘진성여유증’에 해당한다. 진성여유증은 항여성호르몬제를 통해 치료할 수 있고, 의료보험 혜택 적용도 받을 수 있다. 두 유형은 육안상으로는 파악이 어렵기 때문에 촉진검사 및 초음파 검사, 유방촬영 등을 통한 정밀 검사가 필요하다.

남성유방암

단단한 멍울 만져진다면, 유방암도 의심해야
여유증으로 내원했다가 드물게 유방암으로 판단되는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실제로 기존에는 ‘여성 암’이라고만 여겨졌던 유방암 환자 수 가운데 약 0.5~1%가량을 남성이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에는 전체 유방암 환자가 급증하면서 남성 환자 수도 증가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통계자료에 따르면 남성 유방암 환자 수는 2012년 48명에서 2019년 711명으로 지속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여유증은 유방이 비대해진다는 점에서 유방암과 구분하기 어렵다. 만져보았을 때 통증은 없지만, 한쪽 유방의 유두 밑에서 단단한 멍울이 만져지거나 유두에서 분비물 또는 피가 나온다면 유방암을 의심해야 한다. 유방암의 발병 여부는 엑스레이, 초음파 등 간단한 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유방이 커지는 이유에는 여러 가지가 있다. 신부전이나 노령, 부신 종양, 간 기능의 저하에 의해 여성호르몬이 증가하는 문제로 유방이 커지기도 한다. 하지만 대부분 원인을 알 수 없는 특발성인 경우가 많다.

여유증 자체가 생명을 위협하는 위험한 질환은 아니다. 따라서 치료에는 정신적인 스트레스와 심리적인 위축이 큰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개인의 결심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여유증은 단계마다 치료 방법이 다를 수 있으며 때에 따라 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출처: 건강이 궁금할 땐, 하이닥 (www.hidoc.co.kr)